Announcing Lightroom for Apple TV


Adobe

Today we’re proud to introduce the newest member of the Lightroom family: Lightroom for Apple TV.
Our goal has always been to make Lightroom the one solution that you use to enjoy your photography, anywhere and to let you share your photos with anyone, anywhere, with the best possible quality. Now, with Lightroom for Apple TV that goal has become a reality on the big screen. Wow your friends, family, and clients with your favorite photos, in the comfort of your home or studio.
With this Lightroom for Apple TV release, you’ll be able to share your photos one by one in a slideshow, with the ability to stop and zoom in to see all the detail within your photo. Quickly navigate through all your photos to find that exact memory you’re looking for.
All your photos, are always available with your latest edits. In Lightroom for Apple TV, you can view and share all of your synced Lightroom photos including photos you’ve uploaded via Lightroom CC on your desktop, Lightroom on mobile, or Lightroom on the web.
Lightroom for Apple TV requires an Apple TV 4th Gen as well as a Creative Cloud subscription to login. The app can be downloaded for free from the App Store on your Apple TV, and is available right now.
We’d love to hear what you think about the app, as well as any recommendations for the future.
Thanks!
Josh and the Lightroom team
 
Browse through your synchronized collections
Scroll through all of the photos in your Creative Cloud account
Navigate quickly from image to image with a filmstrip
Zoom in to highlight the details that help tell the story

Out-Of-Office: how to stay creative during your holiday

Adobe
Even for the most creative person on earth there comes a time to take a distance from your work environment and go on holiday. So now you are Out-Of-Office. Make sure to stay creative during your holiday.
It is an excellent idea to completely shut your eyes from your working environment when you are on holiday. You will find your peace and quiet and you can fully charge your battery. But never shut your eyes for the beauty you may find in a completely different environment in a land far, far away from your desk or home. This will give you so much inspiration and will keep your creativity flowing while you relax at the same time. Here are five tips to keep your creativity going:
Tickle your brain
Take a time-out with an inspiring book or magazine. This can be a novel or a book full of pictures, an e-book or a paper book. It does not matter, as long as you sit back and relax. There can be only one answer after this period of brain tickling, it is boring, let’s create something.

 
Seek for the unexpected
Go out and do something you have never done before. Go to a restaurant you have never been before, and order a dish you have never tasted before. Listen to new music or listen to a random playlist on Spotify. Or somewhat more drastically: go bungee jumping, shark-diving or hiking the Himalayas bear feet. This will open your mind for new ideas.

 
Join the kids
Irritated by some loud kids at your holiday address? Don’t get agitated, join them! Find your inner child and scream, sing, dance and make castles in the sand. Let it all go, we’re certain you will make-use of your inner child in new projects again.

 
Back to nature
Nature is a huge source of inspiration. So put on your hiking gear and visit lovely mother nature. Get inspired by the colours, shapes, scents and sounds. And don’t forget to bring your camera or notebook to capture it all for future use.

 
And…Action!
Get moving and pick your sport. Search for a team to play dodgeball, jump on your bike or play a relaxing game of boules. The most competitive ideas will rise to the occasion after a decent amount of sweat.

The image with the three lamas with traditional ear tags riding in a truck in Peru ended up in this blogpost after some seeking for the unexpected by Kseniya Ragozina and is available in Adobe Stock.

콘텐츠 마케팅, 그것이 알고 싶다

Adobe
최근 많은 기업들이 콘텐츠를 통한 마케팅을 고민합니다. 이른바 ‘콘텐츠 마케팅’ 이죠. 그런데 그 고민을 풀어나가려면 돌다리도 건너기전에 두드려보라는 속담처럼 우리 귀에 익숙해질대로 익숙해진 콘텐츠가 무엇인지 부터 알아봐야 겠지요.
콘텐츠란? 우선 콘텐츠는 ‘내용’ 을 뜻하는 Contents 가 외래어 표기법상 콘텐츠로 표기된 영어입니다. OECD 는 오늘날 대중적으로 쓰이는 Contents 에 대해 ‘대중매체 또는 관련 미디어 활동에 게재된 구조화된 메시지’로 정의하고 있습니다.
즉 어떤 내용을 손으로 만져지지는 않지만 매체를 통해서 표현할 수 있는 특정한 형태로 만든 것이죠. 음악과 영상은 대표적인 콘텐츠라고 할 수 있으며, 기술의 발전과 새로운 패러다임에 의해 항상 새롭게 정의되고 있기도 합니다.
이러한 콘텐츠를 어떤 특정한 고객을 위해 제작하고 다시 비슷한 관심사나 공감대를 가질 수 있는 잠재 고객층에 해당 콘텐츠를 계속 확산시켜 나가는 마케팅 기법을 ‘콘텐츠 마케팅’이라 할 수 있습니다.
어떤 빵집이 자기 가게의 빵을 고객들에게 널리 홍보하고 싶은 상황을 상상해봅시다.
기초적인 마케팅은 빵의 장점을 포스터나 전단지에 담아 가게 담벼락에 붙이고  근처에 지나가는 사람들에게 빵이 얼마나 맛있는지 가격은 얼마나 적절한지를 알리는 형태가 되기 쉽습니다.
콘텐츠 마케팅이라면, 빵이 만들어지는 과정을 영상으로 녹화하고 그 빵을 씹는 소리와 빵을 입안에 넣은 사람의 만족스러운 표정을 적절하게 확대하고 편집해 미디어 파일로 만들어 잠재 고객들이 자주 찾을 웹사이트에 게시하는 방법을 쓸 수 있습니다.
그 영상에 걸맞는 음악이나 노래를 만들어 영상에 입히고 가게의 정보를 영상의 마무리에 넣으면 빵집 사장이 알리고 싶어하는 정보는 시청각 형태로 영상속에 결합이 됩니다.
그리고 그 영상을 어느 플랫폼을 통해 어떻게 게시할 것인지에 대한 고민이 이어지면 그 과정에서 영상의 재생시간, 영상 파일의 크기와 재생 형태를 고려한 속성, 그리고 다운로드 가능하게 만들 것인지 스트리밍으로 게시할 것인지 등의 방법을 결정하게 되겠죠.
콘텐츠 마케팅 사례
이러한 콘텐츠 마케팅의 우수 사례로는 어떠한 것들이 있을까요? 또 어떤 기업들이 그런 사례를 만들어 나가고 있을까요?
에너지 드링크를 만드는 레드불을 아시나요. 레드불은 일찍이 ‘레드불 미디어 하우스’라는 자회사를 설립하고 콘텐츠 마케팅에 투자했습니다. 레드불 미디어 하우스는 회사의 모든 커뮤니케이션과 미디어를 통합, 관리하며 영상, 잡지, 국제 행사 중계에 이르는 다양한 형태의 콘텐츠를 제공하고 있는데요. 콘텐츠는 대부분 레드불 DNA의 핵심과 맥을 같이하는 역동적이고 생동감 넘치는 익스트림 스포츠를 다루고 있습니다. 즉, 브랜드 경험을 광고가 아닌 콘텐츠를 통해 전달함으로써 대중의 인식에 자연스럽게 브랜드 이미지가 자리하도록 한 것이죠. 이 같은 콘텐츠 마케팅은 레드불이 완전한 라이프스타일 브랜드로 도약하는 데 기여했습니다.
https://www.redbullcontentpool.com 레드불 미디어 하우스의 콘텐츠 미디어 플랫폼
이렇듯 콘텐츠 마케팅은 제작된 콘텐츠를 인터넷상에서의 자발적인 공유가 일어날 수 있도록 유도할 수 있습니다. 기업의 입장에서는 매우 효율적인 예산 집행이 가능하게 할 뿐더러 고객층의 관심을 받는데 성공하면 콘텐츠가 소비자에 의해 여러가지 형태로 다시 퍼지기도 합니다.
브랜디드 콘텐츠, 그리고 네이티브 광고
소비자의 흥미를 유발해 스스로 바이럴 마케팅을 하고 싶어질 정도로 재미있는 내용과 소리로 눈길을 끌고 그대로 브랜드의 가치를 긍정적으로 높여주는 콘텐츠를 브랜디드 콘텐츠(Branded Content)라고 합니다.
참고로 페이스북에서는 브랜디드 콘텐츠를 조금 다르게 소개하고 있는 편인데요. 페이스북에서 인증된 기업 브랜드 페이지가 콘텐츠를 만들어서 해당 브랜드 페이지에 게시하고 홍보하는 것을 브랜디드 콘텐츠로 정의하고 있습니다.
어떤 경우의 콘텐츠는 한가지 이야기를 하기보다 리스티클(listcle) 형식으로 우리가 흥미를 느낄만한 것들을 일정한 주제하에 여러가지로 늘어놓아 소비자들이 재미있는 상식을 얻고자 하는 차원에서 콘텐츠를 들여다보게 합니다.
 
‘잘 만들어진 영화 5가지를 꼽는다면?’ 식으로 타이틀을 붙이고 광고나 홍보에 상관없이 재미있는 영화 4개를 뽑은뒤 마지막 다섯번째에 자신들이 알리고 싶어하는 기업 이야기를 담은 광고 영상을 소개하는 식이죠.
이렇듯 여러단계로 나눠 보여주는 콘텐츠의 대부분이 홍보가 아닌지라 거부감은 덜하게 만들면서 마무리에 앞서 보여준 내용과 동일한 방식으로 직접적인 홍보를 채우는 형식의 콘텐츠를 네이티브 광고라고 합니다.
네이티브 광고는 브랜디드 콘텐츠의 일환으로 등장했지만 최근 들어 리스티클 형 기사나 짤막한 영상등의 형태로 기존의 브랜디드 콘텐츠보다 조금 더 정교하게 저널리즘의 특성을 살리고 있는 광고라고 할 수 있습니다.
한국의 콘텐츠 마케팅 사례
국내의 경우 다양한 독립형 언론들이 때로는 유익한 기사, 때로는 리스티클형 네이티브 광고로 해당 언론의 고유한 특성을 유지하면서도 적절한 네이티브 광고 콘텐츠를 기사 형식으로 선보이는 사례들이 늘고 있습니다.
공감대 높은 노하우를 공유하는  쉐어하우스는 여러가지 노하우와 팁을 사진과 영상으로 게시하는 형태와 더불어 역시 다양한 네이티브 광고를 비슷한 형식으로 게시해 높은 만족도를 클라이언트 업체에게 안겨주고 있다 합니다.
이렇듯 흥미를 유발하는 콘텐츠와 가볍고 빠르게 읽을 수 있는 온라인 저널리즘이 네이티브 광고의 형태로 등장하고 있는 양상이 최근 국내에서 꽤 효과를 누리고 있는 콘텐츠 마케팅 사례들이라 할 수 있습니다.

Investing in Opportunity


Adobe

We have all heard the catchphrase, “equal pay for equal work.” In reality, according to the U.S. Department of Labor women earn $0.79 for every $1.00 earned by men, on average across the U.S.  Of course, that statistic doesn’t tell the whole story:  For example, it fails to consider that women have higher representation in some lower-paying industries, or sacrifices they may have to make for family needs.  It also leaves out the potential gap felt by other under-represented racial and ethnic groups.
Paychecks are important, not only because they cover the needs of employees and their families, but also because they are an important indicator of fair treatment.  Today we are happy to report that, taking into consideration job and geography, our female employees earn 99 cents for every dollar earned by male employees in the U.S. There is also no wage gap between U.S. white and non-white Adobe employees.
While these results are good, we still have work to do to measure and drive what really matters:  opportunity. Opportunity is not only the role and pay you have today, but the roles and pay you can achieve in the future. That opportunity should be equal, regardless of gender, race, national origin, sexual orientation, age, or any other characteristic.
Many Silicon Valley companies have a low representation of women and racial and ethnic minorities, and the picture further deteriorates as you look further up the corporate ladder. Indeed, our own Adobe numbers are not where we want them to be and we are actively working to focus on attracting, developing and retaining a diverse workforce through a three-pronged strategy:
First, we are investing in building a diverse talent pipeline.  We need to start early, with programs like Girls Who Code and Technovation making tech careers more accessible and appealing to young people.  We need to invest in helping university students pursue a tech career through scholarships and internship opportunities.  We need to break down common tech stereotypes and show that the tech category and companies thrive when they have more diverse teams.
Second, we need to broaden our recruiting efforts to ensure a diverse candidate pool. This includes some practices in wide adoption now, like unconscious bias training and diverse interview panels. But it also includes broadening our recruiting lens, both by visiting a wider range of universities and recruiting more experienced hires out of other industries.  Equally important, it includes looking within and continuing to give new opportunities to our own employees.  At any given point, around 25% of our open roles are filled internally.  The opportunity for our diverse employees to take new internal roles means new challenges, opportunities to learn new skills and gain new experiences and the ability to keep moving forward without needing to change companies.
Finally, we are committed to helping all employees continue to grow once they’re here at Adobe.  Living a full, authentic life makes for more productive and satisfied employees.  To that point, we have made great progress in building out our employee networks – ranging from our Black Employee Network to AdobeProud, our LGBTQ network – to help employees connect and share experiences with one another.  Employees with families are supported with industry-leading time off policies and benefits that help them better integrate their work and personal lives. And employees are actively mentored and given opportunities to pursue whatever career challenges they desire and shape their own paths.
We will continue to report our pay data annually in our corporate responsibility report and take steps to create an environment where employees feel they are respected and treated equitably.  Investing to bring out the best in everyone, regardless of gender or background, contributes to the success of the business and the most important asset – our people.
More information on Adobe’s diversity and inclusion programs is available on our website.

XD Essentials: Tutorials for Onboarding in Mobile Apps


Adobe
What happens right after installation can makes or break any app. You may come up with the best looking app, but if users cannot learn how to use it easily, they are most likely going to abandon it. It’s crucial to help new users get familiar with your app, to get them using it as soon as possible.
A tutorial is a popular way of introducing an app’s features to the user. It can take many forms, ranging from a set of instructions to completing a task or interactive demo session. In this article, we’ll provide tips on how to design tutorials that will help you provide the best experience for your users.
What Makes a Tutorial Successful?
Every app is unique in what it does and how it does it. This means users don’t know how to use them beforehand. A good tutorial clears up a lot of confusion right from the start by providing users just enough support to accomplish a task they can’t yet complete independently. It usually seeks to teach by example, and saves users from stressing out when they use an app for the first time.
Brief and Focused
Apps that are highly functional are generally harder for users to learn how to use initially. Don’t make them even harder for users by presenting all your features up front in a single tutorial.
This instructional overlay from the UP by Jawbone tutorial is a clear example of screen stuffed with information. Too many tips are being shown at once and this makes the product seem overly complicated.
Rather than focusing on a single feature, this instructional overlay outlines every possible action a user can do on the screen. Image credit: Mobile Patterns
Rather than focusing on a single feature, this instructional overlay outlines every possible action a user can do on the screen. Image credit: Mobile-Patterns
When you design your tutorial, you should fill it only with the information necessary at the point of the interaction. This helps focus a user’s attention on features that are most likely to be useful to them. And it’s more effective to focus on a single interaction than attempting to explain every possible area of the user interface, because minimizing the amount of instructions focuses  a user’s attention on a single action.
YouTube app follows the rule “one slide, one concept” and focuses each hint on a single, unfamiliar interaction. Image credit: nngroup
When hints are presented one at a time and at the right moment, it makes a lot easier for users to understand and learn them.
Designed For Users
Users have goals and want to get things done using your app. To design a good tutorial, you need to learn about your users, involve them in the design process, and interact with them. Users don’t necessarily want to do the things you need them to do in order to be successful. As Jakob Nielsen stated:“One of usability’s most hard-earned lessons is that ‘you are not the user.’” That’s why it’s essential to design and optimize the user experience for outsiders, not insiders (you or your team).
Powerful Tutorials
These variations make tutorials a reliable and user-friendly feature in certain instances. Let’s consider some complex and interesting cases:
Progressive Onboarding
Interactive progressive onboarding is a user-guided tour where hints are triggered when the user reaches the appropriate point in their experience. Thus, hints may appear in a different order for different users.
If your app has a fairly complex workflow or contains non-standard interactions (such as in-app gestures), then progressive onboarding is a good choice. Solar Weather app helps the user to take action over time, as functionality is introduced.

Scaffolding
Scaffolding has been defined by Wood, Bruner, and Ross as a process where “adult controlling those elements of the task that are essentially beyond the learner’s capacity.” A single more knowledgeable person, such as a teacher, helps learners by providing them with exactly the support they need to move forward and achieve a goal. The teacher also highlights the critical features of the task and provides hints that might help learners reflect. Apps that use scaffolding do the same as a teacher.
If you have an app which introduces a brand new concept itself, then scaffolding is a good choice. Pinterest is an example of app which uses scaffolding to introduce the concept of pinning itself: the first time users login, they get a walkthrough while they’re also setting up the app and being prompted to take action. The goal behind this process is to give users their first taste of success and motivate them to keep on pinning.

Interactive Warm-Up
It is well know fact that people learn best by doing. An interactive warm-up is a practical exercise in which the user is taken into a dedicated flow to complete tasks that represent the main interactions of the app. A warm-up exercise is often used to establish and achieve a goal in the context of the app’s normal interaction.
An interactive warm-up is a hands on approach for games. Animated hints in Plants vs. Zombies game demonstrate how a user should interact with an interface. Such guidance appears just before a user needs to complete an action, and only triggered when the user reaches the appropriate point in their experience.

Conclusion
Users don’t launch an app to spend time learning how to use it, but rather to complete a task in as short amount of time as possible. When you design a tutorial try to follow a simple rule — show less, provide more. In order to achieve good UX, you must get the right split between initial and secondary features. You have to disclose everything that users need up front, so that they only have to focus on the secondary actions on rare occasions.

Un trait tout d’élégance et de finesse – Maïté Franchi, illustratrice & DA


Adobe
De ses illustrations, on retient l’élégance, l’harmonie des couleurs, la finesse de ses textures, l’originalité des sujets aussi. Que ce soit dans le street art, la mode, le jeu ou le design culinaire, Maïté Franchi se forge un style et une direction artistique bien à elle. Retour en dix questions sur son parcours et ses aspirations.
— Propos recueillis pour Pixelcreation.fr 
Qui êtes-vous Maïté Franchi ?
J’ai 28 ans, je suis graphiste et illustratrice depuis 5 ans. Pendant mes études à l’EPSAA (École Professionnelle Supérieure d’Arts graphiques et d’Architecture de la Ville de Paris), j’ai reçu une formation complète et diversifiée en peinture, web, dessin, photo, conception graphique, packaging, illustration.. Au fur et à mesure de mes projets professionnels et personnels, j’ai voulu me spécialiser dans la direction artistique où l’illustration à une place importante. Après mes études, j’ai voyagé et finalement j’ai emménagé à Dublin où j’ai surtout cherché ce que je voulais développer dans mon travail. En rentrant à Paris, j’ai commencé par travailler en freelance après avoir rencontré une illustratrice qui m’a confié mes premières missions.

Comment caractériseriez-vous votre travail ?
Le vectoriel prend une grande place dans mon travail ! Comme je le trouve souvent trop froid, j’aime y apporter des ambiances colorées et des textures qui me correspondent plus. Le style évolue en permanence, il faut rester ouvert !
Quelle place, quel rôle joue la couleur dans votre travail ?
La couleur est un élément qui est arrivé sur le tard dans mon travail, je n’ai pas toujours été à l’aise avec. J’étais davantage attaché aux contours bien épais, au noir et blanc. J’ai commencé à intégrer la couleur à mes illustrations lentement, elle m’est devenue indispensable aujourd’hui. Avant je pensais noir et blanc, aujourd’hui, je pense à la palette de couleurs que je vais utiliser avant même d’avoir réfléchi à ma composition.
Qui sont vos clients aujourd’hui ?
J’ai la chance de travailler avec des gens très différents, dans le street art, dans la mode, le jeu vidéo, le web, le design culinaire ou la photographie, c’est très varié et j’adore ça ! J’alterne entre les projets professionnels et la recherche personnelle. J’aime autant pouvoir échanger directement avec les clients, cela m’aide à mieux cerner leurs attentes pour apporter la meilleure réponse au brief.

Quelles sont vos influences, vos références créatives ?
Je suis impressionnée par le travail des typographes. Leur intention est concentrée dans des symboles, des courbes, des formes précises. Ils arrivent à dégager une idée, une ambiance en quelques signes, c’est bluffant. Et on a aujourd’hui la chance de pouvoir admirer facilement le travail d’un artiste situé à l’autre bout du monde. C’est un luxe fou de pouvoir échanger, collaborer, admirer ou être inspiré par des artistes du monde entier. C’est assez difficile de citer seulement quelques noms ! Je pourrais citer Andre Beato, ILK, Tyrsa, Trochut, 123 klan, CRCR, Muti, Jean Jullien, Niark1,  Mads Berg, Shane, Alexander Girard, Mayumi Otero, Icinori, Horace Pippin, Jon McNaught , Jessica Hische…

Quelle part de votre temps vos projets personnels occupent-ils ?
Mes projets personnels occupent une grande partie de mon temps. J’ai en permanence un ou deux projets en cours de réalisation. J’adore m’essayer à de nouveaux médias. Je viens par exemple d’installer un atelier de sérigraphie chez moi, cela m’aide à réfléchir différemment, à aborder le sujet sous un angle différent. Il n’y a pas de frontière entre mon travail personnel et mon travail professionnel. Comme je suis assez obsessionnelle, je ne m’arrête qu’après avoir épuisée mon idée, et par la force des choses, cela nourrit également mon travail professionnel. En fait, j’ai le même processus de travail dans les deux situations, la même approche créative.

Pouvez-vous décrire ce processus, justement ?
J’ai une approche assez intuitive. Dès que j’ai le brief, je fais une quantité d’annotations. Je note des idées, dessine des croquis rapides pour m’aider à poser mes idées justement, cerner des pistes de travail. Ce n’est qu’après que je passe sur l’ordinateur pour réaliser des propositions plus abouties. Je travaille essentiellement sur Illustrator et Photoshop, puis selon la nature des projets sur InDesign, Dreamweaver et After Effects. Je fais toujours plusieurs propositions, et je développe celle que le client a retenue. Tout au long du processus, je reste bien évidemment en contact permanent avec mon client.
A quoi reconnaît-on une illustration réussie ?
Quand  la composition se tient, c’est qu’on est bien parti ! Les éléments doivent se mettre bien en place, être harmonieux… À partir du moment où on commence à ajouter des effets, des filtres, des fioritures, qu’il faut bidouiller pour s’en sortir, il est préférable de faire demi-tour.
Recommencer à zéro n’est pas un échec, cela fait partie intégrante du processus. Savoir tout lâcher pour mieux recommencer est souvent bénéfique !
Quelles fonctions utilisez-vous le plus dans vos logiciels ?
Il n’y en a pas forcément, j’ai une approche assez ouverte des outils et j’essaie de me former en continu, de faire évoluer ma façon de les utiliser justement. C’est important de ne pas être gêné techniquement dans son processus de création. Je pense que la meilleure façon de l’éviter est précisément de ne pas s’enfermer dans une manière de faire mais de chercher d’autres voies. Avec le Creative Cloud, les logiciels évoluent plus souvent et j’utilise régulièrement sur Illustrator les formes dynamiques, les améliorations sur les outils de tracés également, ou encore le nuancier. Toutes ces optimisations apportent un immense gain de temps. Je donne également des formations parfois, j’adore apprendre et enseigner !
Et pour vous faire connaître ?
J’utilise les réseaux, les sites de partage comme Behance, je prospecte. Je dirai que c’est du 50/50, mais je reçois régulièrement des demandes de nouvelles personnes  ou d’agences avec qui j’ai déjà travaillées. J’ai activé mon compte Behance il y  quelques mois, j’ai tout de suite accroché. Les échanges sont toujours bon esprit et j’ai découvert des artistes incroyables !
C’est très simple d’utilisation et ce média m’a permis de décrocher quelques missions freelance.
 

 

Maïté Franchi, Illustratrice & DA : Twitter | Behance |Instagram

Stock reinvented: The visual trends taking the design world by storm


Adobe
Remember the days when stock photo libraries were filled to the brim with nothing but business clichés? Typical stock images that people would use time and time again in powerpoints, such as “man frustrated in front of laptop” are becoming a thing of the past.
There has been a revolution in the creation and distribution of imagery, driven largely by social media, which has meant people are met by an overwhelming flow of visual images every day.
Brands and advertisers have had to respond accordingly to this explosion of content, and in line with this, stock libraries have also had to adapt, in order for creators to produce more compelling content that will resonate with their audiences.
So what visual trends are we seeing in 2016 when it comes to stock, and what is the industry demanding to see more of? Here’s my pick of the top trends to take note of…
Authenticity is the new currency
Beautiful moments in everyday situations can make a real impact and pack a powerful marketing punch. In an age of evocative communication, your content has to be relevant, of a high quality and be capable of establishing an emotional connection. Well-documented real experiences taking over the contrived and overly set-up scenarios have become the norm and this trend is only set to continue for the rest of the year.

Room to breathe
Take time to consider the relationship between space and elements in your frame. Negative space is already a very strong element in design, conveying attributes such as sophistication, simplicity and openness. Having plenty of open space in your images will provide a visual calm for the mind, or in contrast, generate drama and tension making for more interesting compositions.

Keeping your finger on the tech pulse
Images that represent smart technologies, artificial intelligence and virtual reality are all on the up as people become more digitally savvy and in tune with all things high-tech. Being able to portray this imagery in a slick, modern way, will help you stay relevant.

Championing Millennials
The younger generation are highly connected, living in an age of high-tech communication, technology driven lifestyles and a prolific use of social media. Understanding them will be critical for brands that want to succeed in the next decade and beyond, so now is the time to start representing them in all their glory.

Food for thought
In the age of Instagram, we’ve all become masters of shooting food, but how can we take this trend further? Bring on bolder colours, artful constructions, and messy textures.

Alive with Illustration
The Content Marketing Institute found that that the use of illustrations in content marketing rose from 69% to 76% last year, while 62% of marketers said they use infographics in their work. Flat design allows for complex information to be easily digested. It’s not just an aesthetic, its also functional. This visually appealing format will remain to be one of the best ways to convey complex information in 2016.

Cool down your colour palette
Pantone’s colours of the year for 2016 are Rose Quartz and Serenity, so we expect to continue to see an uptake in imagery using calming shades, tones and pastels. As Leatrice Eiseman, Executive Director, Pantone Color InstituteTM puts it, these colours ‘demonstrate an inherent balance between a warmer embracing rose tone and cooler tranquil blue, reflecting connection and wellness as well as a soothing sense of order and peace.’

Motion design wanted
Video has become an increasingly popular medium for visual storytellers. The number of videos submitted and sold last year was unprecedented and we don’t anticipate its popularity to die down anytime soon. And for those who are still undecided whether they want to make more photos or more videos for the rest of the year, cinemagraphy, a hybrid of still image and footage, is the answer.

Find your perfect creative asset and start your 30 day free trial of Adobe Stock here.

어도비, 공공 부문에서 디자인 중심의 혁신 주도


Adobe

2016년 2월 업데이트
제리 실버만(Jerry Silverman)은 오랫동안 크리에이티브를 전파하는 이밴절리스트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플로리다주의 올랜도에서 성장한 그는 “츄즈 유어 오운 어드벤처(Choose your own adventure)”라는 텍스트 기반의 클래식 컴퓨터 게임 개발, 만화 일러스트레이션, 영화 제작 등 다방면에서 재능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그가 처음으로 사용한 어도비 툴은 포토샵 버전 4였습니다. 기본적인 비트맵만 다루던 그는 2008년 세일즈 엔지니어로 어도비에 입사하여 8년이 지난 지금 공공 부문 디지털 미디어 팀의 수석 솔루션 컨설턴트로 승진할 것이라고는 전혀 상상하지 못했습니다. 2015년에는 어도비 파운더스 어워드(Adobe Founders Award)를 수상했습니다.
어도비의 공공 부문 비즈니스를 지원하고 있는 실버만은 미 전역을 다니면서 방위청, 공공 기관 및 지방 자치 단체를 대상으로 크리에이티브 클라우드 제품을 통해 크리에이티브 팀이 혁신적인 디자인 중심의 워크플로우를 진행할 수 있는 방법을 설파하고 있습니다. 그의 클라이언트는 나사(NASA) 및 스미스소니언(Smithsonian)부터 미주리주 정부 및 샌프란시스코 시청에 이르기까지 다양합니다.
최근 몇 년간 실버만은 디자인 중심의 혁신이 더 이상 예외가 아니라 당연시되고 있는 공공 부문에서 ‘소리 없는 르네상스’를 목격하고 있습니다.
다음은 실버만과의 심층 인터뷰를 요약한 것으로, 이 인터뷰에서 디자인 중심의 혁신에 대한 의견, 이러한 움직임을 위한 어도비의 역할, 기본적인 툴만으로도 비주얼 스토리텔러가 될 수 있는 방법을 살펴봅니다.

어도비: 지금까지 공공 부문 고객들과 함께 일하면서 기억에 남는 일이 있다면 무엇입니까?
실버만: 각 공공 기관마다 공공 기관 커뮤니케이션에 고착화된 고정 관념을 타파하기 위해 명석하고 의욕적인 크리에이티브 전문가들이 늘어나고 있다는 사실에 놀랐습니다. 이들은 디자인을 중심으로 혁신하고자 하는 의욕이 충만해 있습니다.
어도비: 디자인 중심의 혁신이란 무엇이고 이러한 혁신이 미치는 영향력은 어떻습니까?
실버만: 디자인 중심의 혁신이란 솔루션 경험 전체를 고려한 종합적인 관점에서 문제를 해결하는 것을 말합니다. 즉, 모든 것을 간편하고 직관적으로 만들고, 사용자의 요구 사항을 파악하여 우선순위를 정하며, 처음부터 끝까지 전체 경험을 다루는 것입니다.
한 예로 몇 년 전 타깃(Target) 약국에서 제공했던 ClearRX 약병을 들 수 있습니다. 이제는 유명해진 디자이너인 데보라 애들러(Deborah Adler)는 미국 비주얼아트대학(SVA: School of Visual Arts) 재학 시절 할머니가 실수로 다른 사람의 처방 약통을 가져와 복용하고 입원한 적이 있었습니다.
데보라는 이 일을 계기로 색상, 레이아웃 및 복용 방법을 보다 선명하게 만들어 약통을 손쉽게 읽고 구별할 수 있도록 디자인과 라벨을 새롭게 디자인했습니다. 그 후 타깃은 이러한 아이디어를 미 전역의 처방 시스템에 적용했습니다.
 

어도비 디지털 공공 기관 집회에서 연설하고 있는 모습
어도비: 공공 기관의 크리에이티브 전문가들은 어떤 문제를 안고 있습니까?
실버만: 최근 공공 기관 커뮤니케이션 전문가를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대부분의 사람들은 크리에이티브와 혁신이 업무에서 분명 필수적이라고 생각하고는 있지만 구시대적인 IT 정책이나 복잡한 승인 절차, 창의성보다 효율성을 더 중시하는 조직 문화로 인해 제약을 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러한 제약 사항을 기회로 바꾸는 것이 현재 공공 기관의 모든 크리에이티브 전문가들이 안고 있는 주요 과제라고 할 수 있습니다. 어도비 팀은 2월 말 실용적인 권장 사항이 담긴 안내 책자와 함께 이 설문조사 결과를 발행했으며 홍보 활동의 일환으로 라이브 토크 및 웨비나를 진행했습니다.
어도비: 현재 이 공공 부문에서는 어떠한 변화가 일고 있습니까?
실버만: 모범 사례는 미 디지털 서비스 당국을 중심으로 연방 공공 기관에서 표준화되고 있습니다. 모든 공공 기관의 IT 및 커뮤니케이션 팀이 공공 기관이 아니라 고객의 요구 사항을 고려한 서비스를 구축하는 방법을 이해할 수 있는 안내서를 제작하고 있습니다.
뿐만 아니라 오픈소스 기반의 무료 웹 디자인 표준 및 스타일 가이드를 제작하여 이 안내서와 함께 배포하고 있습니다. 소비자 금융 보호국, 미 특허/상표국 및 Healthcare.gov와 같은 일부 공공 기관은 이미 스타일 가이드를 자체적으로 만들어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사례들이 늘어날 때마다 혁신이 체계적으로 진행되고 있음을 알 수 있습니다.
 

척 게쉬케(Chuck Geschke)로부터 어도비 파운더스 어워드를 수상하는 모습
어도비: 어도비의 공공 부문 크리에이티브 어워드에 대해 설명해 주시고 이 어워드가 디자인 중심의 혁신을 소개하는 데 어떠한 기여를 하고 있는지 말씀해 주십시오.
실버만: 공공 기관의 많은 디자이너들이 만든 작품 중에서 최고의 작품을 선정하여 상을 수여하고자 콘테스트를 개최했습니다. 어도비는 많은 고객들이 계정을 이미 보유하고 있는 비핸스(Behance) 커뮤니티를 통해 작품을 출품하도록 홍보한 결과 미국 및 캐나다 지역에서 수백 개의 작품들이 출품되었습니다.
어워즈 시상식은 맥스 2015 컨퍼런스에서 거행되었으며 시민과 함께하는 최고의 캠페인, 명예로운 영웅, 최고 통합/크로스채널 캠페인 및 커뮤니티 초이스 부문에서 수상자를 발표했습니다. 수상자는 미 공군, 미 국립암연구소, 미 의사당영선국 및 미 국립공원관리청에서 나왔습니다.
가장 인상 깊었던 수상작 중 하나는 미주리주 캔자스 시청의 더 아트 오브 데이터(The Art of Data) 프로젝트였습니다. 이 작품은 범죄, 인구 증가, 주택, 공공 설비 등과 관련한 시민 데이터를 설치 예술로 시각화한 것으로, 미술관에 전시되었습니다. 파워포인트나 PDF와 같은 문서에서 탈피한 매우 신선하고 혁신적인 작품이었습니다.
 

어도비: 귀하의 프레젠테이션은 지방 자치 단체에서 발상을 전환하고 창의적으로 사고하는 데 어떤 영향을 주고 있다고 생각하십니까?
제 목표는 고객에게 디자인에 대한 전문 지식이 없거나 체계적으로 갖추고 있지 않아도 훌륭한 시각 디자인을 손쉽게 제작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전파하는 데 있습니다.
프레젠테이션이 있는 전날에는 두어 시간 동안 도시를 걸으면서 휴대폰으로 그 도시의 랜드마크나 아트 컬처를 촬영하곤 합니다.
헬레나, 피닉스, 호놀룰루에 있는 국회 의사당을 방문했을 때 그 나름의 생동감 넘치는 텍스처를 가지고 있었습니다.
이동 중에는 휴대폰으로 촬영한 사진을 라이트룸 모바일(Lightroom for mobile)로 가져온 다음 최고의 샷을 선택하고 포토샵 픽스(Photoshop Fix)를 사용해 수정합니다. 이 모든 것이 제 휴대폰에서 이루어집니다. 또한 어도비 캡처(Adobe Capture)를 사용하여 방문한 도시 경치를 기반으로 색상, 벡터, 브러시 및 패턴의 라이브러리를 만듭니다.
프레젠테이션에서는 어도비 콤프(Adobe Comp)를 통해 이러한 모든 원본 자료를 취합하여 간단하면서도 전문가 수준의 레이아웃으로 만드는 방법과 웹 브라우저에서 어도비 슬레이트(Adobe Slate)를 사용하여 멋진 반응형 HTML5 기반의 여행 일지를 제작하는 방법을 소개합니다.
제가 간단한 툴을 사용하여 전문가 수준의 프레젠테이션을 신속하게 만드는 것을 보고 놀라움을 금치 못하는 참석자들을 보면 기분이 좋습니다.
 

어도비, 공공 부문에서 디자인 중심의 혁신 주도


Adobe

2016년 2월 업데이트
제리 실버만(Jerry Silverman)은 오랫동안 크리에이티브를 전파하는 이밴절리스트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플로리다주의 올랜도에서 성장한 그는 “츄즈 유어 오운 어드벤처(Choose your own adventure)”라는 텍스트 기반의 클래식 컴퓨터 게임 개발, 만화 일러스트레이션, 영화 제작 등 다방면에서 재능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그가 처음으로 사용한 어도비 툴은 포토샵 버전 4였습니다. 기본적인 비트맵만 다루던 그는 2008년 세일즈 엔지니어로 어도비에 입사하여 8년이 지난 지금 공공 부문 디지털 미디어 팀의 수석 솔루션 컨설턴트로 승진할 것이라고는 전혀 상상하지 못했습니다. 2015년에는 어도비 파운더스 어워드(Adobe Founders Award)를 수상했습니다.
어도비의 공공 부문 비즈니스를 지원하고 있는 실버만은 미 전역을 다니면서 방위청, 공공 기관 및 지방 자치 단체를 대상으로 크리에이티브 클라우드 제품을 통해 크리에이티브 팀이 혁신적인 디자인 중심의 워크플로우를 진행할 수 있는 방법을 설파하고 있습니다. 그의 클라이언트는 나사(NASA) 및 스미스소니언(Smithsonian)부터 미주리주 정부 및 샌프란시스코 시청에 이르기까지 다양합니다.
최근 몇 년간 실버만은 디자인 중심의 혁신이 더 이상 예외가 아니라 당연시되고 있는 공공 부문에서 ‘소리 없는 르네상스’를 목격하고 있습니다.
다음은 실버만과의 심층 인터뷰를 요약한 것으로, 이 인터뷰에서 디자인 중심의 혁신에 대한 의견, 이러한 움직임을 위한 어도비의 역할, 기본적인 툴만으로도 비주얼 스토리텔러가 될 수 있는 방법을 살펴봅니다.

어도비: 지금까지 공공 부문 고객들과 함께 일하면서 기억에 남는 일이 있다면 무엇입니까?
실버만: 각 공공 기관마다 공공 기관 커뮤니케이션에 고착화된 고정 관념을 타파하기 위해 명석하고 의욕적인 크리에이티브 전문가들이 늘어나고 있다는 사실에 놀랐습니다. 이들은 디자인을 중심으로 혁신하고자 하는 의욕이 충만해 있습니다.
어도비: 디자인 중심의 혁신이란 무엇이고 이러한 혁신이 미치는 영향력은 어떻습니까?
실버만: 디자인 중심의 혁신이란 솔루션 경험 전체를 고려한 종합적인 관점에서 문제를 해결하는 것을 말합니다. 즉, 모든 것을 간편하고 직관적으로 만들고, 사용자의 요구 사항을 파악하여 우선순위를 정하며, 처음부터 끝까지 전체 경험을 다루는 것입니다.
한 예로 몇 년 전 타깃(Target) 약국에서 제공했던 ClearRX 약병을 들 수 있습니다. 이제는 유명해진 디자이너인 데보라 애들러(Deborah Adler)는 미국 비주얼아트대학(SVA: School of Visual Arts) 재학 시절 할머니가 실수로 다른 사람의 처방 약통을 가져와 복용하고 입원한 적이 있었습니다.
데보라는 이 일을 계기로 색상, 레이아웃 및 복용 방법을 보다 선명하게 만들어 약통을 손쉽게 읽고 구별할 수 있도록 디자인과 라벨을 새롭게 디자인했습니다. 그 후 타깃은 이러한 아이디어를 미 전역의 처방 시스템에 적용했습니다.
 

어도비 디지털 공공 기관 집회에서 연설하고 있는 모습
어도비: 공공 기관의 크리에이티브 전문가들은 어떤 문제를 안고 있습니까?
실버만: 최근 공공 기관 커뮤니케이션 전문가를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대부분의 사람들은 크리에이티브와 혁신이 업무에서 분명 필수적이라고 생각하고는 있지만 구시대적인 IT 정책이나 복잡한 승인 절차, 창의성보다 효율성을 더 중시하는 조직 문화로 인해 제약을 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러한 제약 사항을 기회로 바꾸는 것이 현재 공공 기관의 모든 크리에이티브 전문가들이 안고 있는 주요 과제라고 할 수 있습니다. 어도비 팀은 2월 말 실용적인 권장 사항이 담긴 안내 책자와 함께 이 설문조사 결과를 발행했으며 홍보 활동의 일환으로 라이브 토크 및 웨비나를 진행했습니다.
어도비: 현재 이 공공 부문에서는 어떠한 변화가 일고 있습니까?
실버만: 모범 사례는 미 디지털 서비스 당국을 중심으로 연방 공공 기관에서 표준화되고 있습니다. 모든 공공 기관의 IT 및 커뮤니케이션 팀이 공공 기관이 아니라 고객의 요구 사항을 고려한 서비스를 구축하는 방법을 이해할 수 있는 안내서를 제작하고 있습니다.
뿐만 아니라 오픈소스 기반의 무료 웹 디자인 표준 및 스타일 가이드를 제작하여 이 안내서와 함께 배포하고 있습니다. 소비자 금융 보호국, 미 특허/상표국 및 Healthcare.gov와 같은 일부 공공 기관은 이미 스타일 가이드를 자체적으로 만들어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사례들이 늘어날 때마다 혁신이 체계적으로 진행되고 있음을 알 수 있습니다.
 

척 게쉬케(Chuck Geschke)로부터 어도비 파운더스 어워드를 수상하는 모습
어도비: 어도비의 공공 부문 크리에이티브 어워드에 대해 설명해 주시고 이 어워드가 디자인 중심의 혁신을 소개하는 데 어떠한 기여를 하고 있는지 말씀해 주십시오.
실버만: 공공 기관의 많은 디자이너들이 만든 작품 중에서 최고의 작품을 선정하여 상을 수여하고자 콘테스트를 개최했습니다. 어도비는 많은 고객들이 계정을 이미 보유하고 있는 비핸스(Behance) 커뮤니티를 통해 작품을 출품하도록 홍보한 결과 미국 및 캐나다 지역에서 수백 개의 작품들이 출품되었습니다.
어워즈 시상식은 맥스 2015 컨퍼런스에서 거행되었으며 시민과 함께하는 최고의 캠페인, 명예로운 영웅, 최고 통합/크로스채널 캠페인 및 커뮤니티 초이스 부문에서 수상자를 발표했습니다. 수상자는 미 공군, 미 국립암연구소, 미 의사당영선국 및 미 국립공원관리청에서 나왔습니다.
가장 인상 깊었던 수상작 중 하나는 미주리주 캔자스 시청의 더 아트 오브 데이터(The Art of Data) 프로젝트였습니다. 이 작품은 범죄, 인구 증가, 주택, 공공 설비 등과 관련한 시민 데이터를 설치 예술로 시각화한 것으로, 미술관에 전시되었습니다. 파워포인트나 PDF와 같은 문서에서 탈피한 매우 신선하고 혁신적인 작품이었습니다.
 

어도비: 귀하의 프레젠테이션은 지방 자치 단체에서 발상을 전환하고 창의적으로 사고하는 데 어떤 영향을 주고 있다고 생각하십니까?
제 목표는 고객에게 디자인에 대한 전문 지식이 없거나 체계적으로 갖추고 있지 않아도 훌륭한 시각 디자인을 손쉽게 제작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전파하는 데 있습니다.
프레젠테이션이 있는 전날에는 두어 시간 동안 도시를 걸으면서 휴대폰으로 그 도시의 랜드마크나 아트 컬처를 촬영하곤 합니다.
헬레나, 피닉스, 호놀룰루에 있는 국회 의사당을 방문했을 때 그 나름의 생동감 넘치는 텍스처를 가지고 있었습니다.
이동 중에는 휴대폰으로 촬영한 사진을 라이트룸 모바일(Lightroom for mobile)로 가져온 다음 최고의 샷을 선택하고 포토샵 픽스(Photoshop Fix)를 사용해 수정합니다. 이 모든 것이 제 휴대폰에서 이루어집니다. 또한 어도비 캡처(Adobe Capture)를 사용하여 방문한 도시 경치를 기반으로 색상, 벡터, 브러시 및 패턴의 라이브러리를 만듭니다.
프레젠테이션에서는 어도비 콤프(Adobe Comp)를 통해 이러한 모든 원본 자료를 취합하여 간단하면서도 전문가 수준의 레이아웃으로 만드는 방법과 웹 브라우저에서 어도비 슬레이트(Adobe Slate)를 사용하여 멋진 반응형 HTML5 기반의 여행 일지를 제작하는 방법을 소개합니다.
제가 간단한 툴을 사용하여 전문가 수준의 프레젠테이션을 신속하게 만드는 것을 보고 놀라움을 금치 못하는 참석자들을 보면 기분이 좋습니다.
 

Adobe AppBox Awards 2016 開催 ー 今年はAdobe XDで作成されたプロトタイプも審査対象に!


Adobe
Adobe AIRやPhoneGapで開発されたアプリを登録するサイト、Adobe AppBoxに公開されている優秀作品を表彰するAdobe AppBox Awardsを今年も開催します。なお、今年はUI/UXデザインツールであるAdobe Experience Design(以下、Adobe XD)のプレビュー版公開(現在はMac版のみ)を記念して、Adobe XDで作られたプロトタイプの応募も可能とします。
Adobe XDは、画面デザインに加えて、画面遷移の設定も簡単にでき、他の人とのプロトタイプの共有も手軽にできます。これまではアプリ開発者向けのアワードでしたが、今年はデザイナーだけでもご参加いただけますので是非挑戦してみてください!
アワード概要

Adobe AIR、またはPhoneGapを使って開発されたアプリケーション(以下、AIRアプリ、PhoneGapアプリ)の優秀作品を表彰します
Adobe XDを使って作られたプロトタイプ(以下、XDプロトタイプ)の優秀作品を表彰します

審査対象
以下の期間に指定のサイトに応募されたAIRアプリ、PhoneGapアプリ、XDプロトタイプ
2015年11月1日〜2016年11月15日
応募方法
☆ AIRアプリ、PhoneGapアプリ
応募したいアプリの情報をAdobe AppBoxサイトから登録してください。
☆ XDプロトタイプ
テーマに沿ったプロトタイプを作成し、Behanceサイトに以下の要項に従ってプロジェクトを登録してください。
XDプロトタイプ用のテーマ:「今年のクリスマスが楽しみになるアプリ」
*アイデアの面白さよりも、アイデアをどのように伝えているか?が重視されます。

Behanceに公開するコンテンツ

プロジェクトの概要説明文 *必須
XDで作成したプロトタイプ(iframe HTMLスニペット埋め込み)*必須

XDの機能で録画したプロトタイプの操作手順を紹介するビデオ

その他、XDの画面キャプチャを含む補足画像など

プロジェクト設定パネル内の入力項目

プロジェクトのタグ:AppBoxAwards2016 *必須
使用ツール:Adobe Experience Design(その他に使用したツールも設定してください)
クレジット:チームで参加する場合は、全メンバーのユーザーIDを追加してください

皆様のご参加をお待ちしています!